KCAA_문화예술신문
POEM

번뇌 煩惱

대숲에 바람이 스치니
아련한 번뇌가
가슴 깊이 파고든다

비 내리는 산사에는
풍경소리 비에 젖누나

길 위에 서서
홀로 비에 젖는
나무만이 나를 반기도다

오솔길 사이로
우산도 없이
한 걸음 한 걸음
내 번뇌가 비에 젖고 있네

나를 보고 놀라
어디론가 날아간다
나도 어디론가 간다

어딘지 모를 곳으로.
내 번뇌도 함께 갔으면

사는 게 부질없는 건가
모든 것이 내 것 아닌 것을
헤어지고 만나고
버리고 다시 찾아 줍고
얼마를 더 버리고 주워야 할까

찬바람 아련한 속으로
절간 풍경소리 전해온다
​이 소리마저 잠시 머물 뿐

 

<작가 노트>


나는 종교인이지만 시를 씀에 있어

남을 가르치고 일깨우려는 목적을 가지고

글을 쓰고자함이 아닌, 자연을 있는 그대로 보고

순수한 글을 쓰고자 했다.

    - 자서自序 중에서

일공스님.jpg

일공스님

시인 (2015, 문학예술 신인상 등단)​
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평생교육원 교수 (불교무용) 
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 박사과정수료
명예종교철학박사 (미국 로드랜드대학)
​한국전통문화예술평론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