꽃마다 향기가 다르듯이
작가들도 표현하는 방법이 다 다르겠지요
제가 전하는 꽃 향기는
유명한 향기의 향은 아닙니다
아름다운 장미의 향도 아닐 것 입니다
그러나 은은하게 풍겨 나는 향기가 오래가듯
아직은 풀꽃 같은 미약한 향기 일지라도 잔잔한 여운을 남기는 마음의 향기를 담아봅니다

KakaoTalk_20210527_193443102.jpg

안 경희

 

종이와나무 대표

사)한국문화예술가협회 수석작가
한국여성미술협회 이사
윤보영캘리연구소 재무국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