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akaoTalk_20210430_111840518.jpg

奇家書, 1400*350, 2019, 玹巖 李炳雨

寄家書 (李安訥)

欲作家書說苦辛(욕작가서설고신)
恐敎愁殺白頭親(공교수살백두친)
陰山積雪深千丈(음산적설심천장)
却報今冬暖似春(각보금동난사춘)

집으로 부치는 편지 ( 이안눌 )

집에 보낼 편지에 고달픔 말하려 해도
흰 머리의 부모님 근심할까 염려 되어
그늘 진 산 쌓인 눈 천 길인데
금년 겨울은 봄처럼 따뜻하다 하였네.

作家 노트

伽倻山자락 月峰의 봄바람이 사납다. 덕산항교  東齋에 居하며 먹을 가노라니 조선의 대표적 청백리 이안눌 선생의  詩 기가서 一首가  눈에 띈다.
三年前 行草로 작업한  墨跡을 보며 재삼 孝에  대한 의미를 새겨  본다.

KakaoTalk_20210430_130107434.jpg

​현암 이 병우

 

​서예가

​사)한국문화예술가협회 자문위원

덕산향교 서예실장
성균관유림서예대전 특선 등 입상 다수
<편액>

김천 구룡사 무량수전
연천 수불사 대웅보전

페이스북.png